협회소식

협회소식

20대 여대생, 화이자 접종 19일만에 숨져…조사 착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qhgjavmfkwk 작성일 21-11-25 11:50

본문

충북 충주에서 20대 대학생이 화이자사의 코로나19 예방백신 2차 접종을 한 뒤 19일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늘(14일) 충북도와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충주의 한 원룸에서 A(24)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의 가족으로부터 "딸한테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방안에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가 숨진 지 하루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됐고,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외부 침입 등 타살 흔적은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에서도 사인은 미상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족 측은 A씨가 기저질환이 없이 건강했던 점을 들어 백신 부작용이 의심된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숨지기 19일 전인 지난 9월 20일 잔여 백신 예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했습니다.

미술대학 졸업을 앞둔 A씨는 졸업 작품 준비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족 측은 "평소 건강했던 아이가 꽃다운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으니 백신 부작용이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며 "졸업 준비 때문에 아파도 혼자 끙끙 앓으며 버틴 건 아닌지 하는 생각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상 반응 신고가 들어와 관련 자료를 질병관리청으로 보낼 예정"이라며 "결과가 나오려면 2∼3개월 정도 걸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http://news.sbs.co.kr/amp/news.amp?news_id=N1006497133&news_id=N1006497133&plink=TWEET&cooper=TWITTER&__twitter_impression=true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knfa2014.org